한국, 펀드 해외투자 비중 12.1%…일본의 3분의 1수준

입력 2015-04-27 10:26:02 | 수정 2015-04-27 10:26:02
한국의 공모펀드는 국내투자 비중이 높고, 해외투자는 일본의 3분의 1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한국 공모펀드는 전체 자산의 12.1%(22조9000억원) 정도만 해외 자산에 투자하고 있으나 일본 공모펀드는 이 비율이 32.7%(작년 말 기준 30조엔)에 달했다.

한국의 공모펀드 중 해외투자는 해외펀드에 대한 비과세혜택이 시작된 2007년에는 32.0%까지 상승했다. 이후 하락해 작년 말 12.1%까지 낮아졌다.

또 해외 채권투자 위주의 일본과는 달리 한국은 해외 주식투자가 중심이 돼 전체 해외투자 중 56.4%를 차지했다.

이 역시 2007년에는 61조원에 달했지만 지속적으로 하락해 작년 12조9000억원으로 전체 주식투자 중에서는 17.5%에 불과했다. 해외 채권투자는 전체 채권 투자액 중 4.7%인 2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해외투자는 해외 채권위주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전체 해외투자의 절반 수준), 2011년 이후 투자금액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작년 말 현재 채권투자 중 해외채권이 50.5%(13조엔)을 차지하고 있으며 주식투자 중 해외주식은 22.8%(5조엔)을 기록했다.

특히 1997년 월지급식펀드가 도입되면서 이머징·하이일드채권형 펀드와 통화선택형 펀드로 자금이 많이 유입됐다.

금투협 관계자는 "국내도 저금리에 대한 대안으로 해외투자에 대한 수요가 늘 수 있다"며 "해외투자펀드의 세제 불합리성을 정비하고, 고령인구 수요에 맞는 월지급식펀드 등을 통해 해외투자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월지급식펀드는 2007년 처음 출시됐지만 작년 말 현재 2조원 규모로 전체 공모펀드의 1% 수준에 불과하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5.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툴젠 -0.14%
SK가스 -0.80% 셀트리온 -0.34%
SK디앤디 -0.26% 큐리언트 +1.55%
현대중공업 +2.87% 신화인터텍 +1.69%
삼성전자 -0.42% 데브시스터... +0.7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1.27%
LG전자 +2.17%
현대차 -1.18%
SK하이닉스 +0.82%
KB금융 +0.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91%
컴투스 +1.37%
안랩 +3.84%
웹젠 0.00%
아모텍 +2.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