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투심불안' 코스닥, 사흘새 시총 2조 증발…내츄럴엔도텍 20위로 추락

입력 2015-04-26 15:05:57 | 수정 2015-04-26 15:05:57
기사 이미지 보기
주도주(株)의 돌발 악재와 과열 경계감이 덮친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이 사흘 새 2조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은 '가짜 백수오 사태'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21일 192조776억원에서 24일 185조7714억원으로 3거래일 만에 2조121억원이 사라졌다.

충격의 진원지인 내츄럴엔도텍은 시가총액이 1조6743억원에서 1조305억원으로 무려 6438억원이나 급감했다. 이 종목의 시가총액 순위도 9위에서 20위로 내려앉았다.

내츄럴엔도텍 주가는 한국소비자원이 백수오 제품 원료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지난 22일부터 사흘 연속 하한가를 맞았다.

그 외 코스닥 대형주들에도 충격이 확산되면서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에서는 1조5349억원이 사라졌다.

코스닥시장 대장주인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사흘 만에 4361억원 줄었고, 2위인 다음카카오의 시가총액도 같은 기간 1899억원이나 감소했다. 5위인 CJ E&M과 8위인 산성앨엔에스도 시가총액이 1000억원 넘게 줄었다.

반면 시가총액 3위인 동서를 비롯해 바이로메드 SK브로드밴드 이오테크닉스 등은 같은 기간 시가총액을 늘리며 체면을 지켰다.

또 갤럭시S6 출시 수혜주로 주목받은 모바일 패션 전문 기업 슈피겐코리아는 시가총액이 9293억원으로 줄어들면서 1조원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코스닥 시가총액 1조원 클럽' 종목 수도 21개에서 20개로 감소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5.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4% 지에스이 +0.66%
SK디앤디 +0.85% 툴젠 +4.19%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5.73%
삼성바이오... -4.90% 유성티엔에... -2.53%
삼성전자 +1.01% 브레인콘텐... +0.4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70%
SK하이닉스 -1.17%
LG화학 -1.50%
NAVER -0.23%
현대차 +2.2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2.06%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0.36%
테스 -0.22%
CJ E&M -1.0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