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인도 진출 속도…현지 최대 운용사와 MOU

입력 2015-04-24 15:05:19 | 수정 2015-04-24 15:05:19
<구성훈 삼성운용 대표(좌), 선딥 싯카 릴라이언스 캐피탈 대표(우)>기사 이미지 보기

<구성훈 삼성운용 대표(좌), 선딥 싯카 릴라이언스 캐피탈 대표(우)>



삼성자산운용이 경제 대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

24일 삼성자산운용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인도 최대 운용사인 '릴라이언스 캐피탈 자산운용'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MOU는 향후 사업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현지 리서치를 활용해 펀드 경쟁력을 높이는 등 인도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키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두 회사는 주식형 펀드 교차 판매를 진행하고 상장지수펀드(ETF)와 해외 사업 등 각 영역에서 사업 기회를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인도 시장 내 삼성자산운용 펀드 판매를 추진하고, 릴라이언스 자산운용의 자문을 받는 '인도 중소형주 펀드'를 한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또 아시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삼성자산운용의 ETF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도 ETF 비즈니스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인도 자산운용사와 MOU를 체결하는 것은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라며 "인도는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 3대 경제대국으로 떠오르고 있어 금융시장도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인도의 경제성장률이 7.5%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인도 펀드시장 규모는 200조원이고 이 중 해외주식형은 약 8600억원 수준 불과해 성장 여력이 충분하다는게 IMF의 분석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2.9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75% 셀트리온 +0.30%
삼성전자 +1.30% KJ프리텍 -11.19%
SK디앤디 -1.08% 카카오 +1.60%
SK가스 +2.62% 지엘팜텍 -5.11%
현대산업 -1.03% 솔트웍스 -1.0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41%
POSCO +3.99%
신한지주 +2.90%
삼성바이오... -1.33%
SK텔레콤 -0.6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87%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89%
홈캐스트 -2.7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