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100시대 주도株? 성장 프리미엄 '주목'"-NH

입력 2015-04-24 08:16:00 | 수정 2015-04-24 08:16:00
NH투자증권은 24일 향후 코스피시장을 주도할 업종의 요건으로 성장 프리미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과거 증시를 돌아봤을 때 이익의 성장성이 주도주를 결정짓는 데 핵심이었다는 판단에서다.

김진영 연구원은 "직전 코스피 2150 돌파 시점인 2011년 4월과 현재의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의 업종별 비중을 점검해봤다"며 "과거 금속광물 에너지 화학 조선 업종이 위치했던 자리에 현재 소프트웨어 음식료 및 담배 생활용품 내구소비재 업종이 포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시가총액 상위 12개 종목군에 이름을 올렸던 현대중공업(125,0003,000 -2.34%) LG화학(376,5002,000 +0.53%) 기아차(33,650200 -0.59%) KB금융(64,900600 -0.92%) 삼성생명(123,0001,500 +1.23%) SK이노베이션(193,0002,500 -1.28%) 등 6개 종목은 순위 밖으로 밀려났다. 반면 한국전력(33,250500 -1.48%) 제일모직(130,0001,000 -0.76%) 아모레퍼시픽(294,000500 -0.17%) NAVER(827,0006,000 -0.72%) SK텔레콤(240,0006,000 -2.44%) 삼성에스디에스(240,0001,500 +0.63%)가 새로 이름을 올렸다.

김 연구원은 "과거와 현재의 주도주 및 주도 업종군의 차이는 이익의 성장성 변화에서 발생했다"며 "업종별 순이익의 연평균 성장률로 보면 2011년 이후 수출업종의 부진과 내수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2011년 이후 올해까지 소프트웨어와 생활용품 업종의 연평균 순이익 성장률은 각각 14.7%와 14.0%에 달한 반면 수출업종들은 역성장을 기록했다. 내수주의 약진은 과거 세계의 생산기지를 담당했던 중국이 글로벌 소비 대국으로 변모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저성장 기조가 이어지면서 주도주의 성장 프리미엄 보유 여부가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신시장 창출과 중국 소비시장 성장에 따른 안정적인 이익 성장이 기대되는 소프트웨어 생활용품 음식료 및 담배 등의 업종에 대한 관심을 이어가는 것이 유효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4.2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63% 제노포커스 -1.21%
한국콜마홀... -6.26% 세보엠이씨 +5.68%
SK디앤디 0.00% 툴젠 +1.80%
SK가스 -0.76% 셀트리온헬... -1.42%
더존비즈온 +2.66% SBI인베스... -4.4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미약품 -2.02%
현대차 -1.88%
SK하이닉스 -1.30%
셀트리온 0.00%
POSCO -1.2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11%
카페24 +2.21%
SKC코오롱PI 0.00%
에이치엘비 -0.47%
텍셀네트컴 +4.3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셀트리온 0.00%
삼성바이오... +4.24%
아모레퍼시... -0.17%
SK하이닉스 -1.30%
대웅제약 +0.2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제넥신 +5.65%
삼천당제약 -1.55%
에스에프에... -2.18%
카페24 +2.21%
레고켐바이... +3.2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