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한때 5%대 속락…과열 경계감 '부각'(종합)

입력 2015-04-22 14:50:14 | 수정 2015-04-22 14:54:28
코스닥지수가 장중 한때 5% 이상 폭락하는 등 널뛰기 장세를 보이며 700선 아래로 밀려났다.

22일 오후 2시40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4.65포인트(2.05%) 내린 699.87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710 후반대에서 상승 출발한 코스닥은 개인과 기관의 순매수에 오름폭을 키워나가며 장 중 720선을 뛰어넘었다. 이후 '사자'로 돌아선 기관이 외국인과 함께 매물을 내놓자 코스닥 지수는 오후 들어 급락 전환했다. 지수는 한 때 5% 넘게 급락하며 670선까지 떨어졌다.

코스닥시장의 높아진 밸류에이션(가치 대비 평가)이 부각되며 투자심리를 냉각시켰다는 분석이다.

김중원 메리츠종금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코스닥의 밸류에이션이 과거 IT버블 이상으로 높은 수준까지 상승했기 때문에 이날 급락세는 어느 정도예상 가능한 부분이었다"며 "그동안 코스닥 상승을 주도했던 기관이 코스닥 종목을 정리하고 코스피와 대형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불거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코스닥시장에서 현재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63억원, 417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이 나홀로 1107억원을 순매수 중이지만 지수 견인에는 역부족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내림세가 더 많다. 다음카카오바이로메드를 제외한 대부분 종목들이 하락하고 있다. 업종별로도 인터넷 통신서비스를 제외하고 일제히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약세장에서도 바이로메드가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의 미국 임상 3상 시험 승인에 9% 넘게 급등하고 있다.

반면 내츄럴엔도텍은 백수오 제품의 대부분이 가짜 원료를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하한가로 추락했다.

이영원 HMC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그동안 코스닥 시장을 이끌었던 헬스케어업종의 대표주인 내츄럴엔도텍의 급락이 시장 과열 우려를 각성시킨 것같다"며 "이것이 공포심리와 연결돼 무차별적인 투매와 연결됐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