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 코스닥' 싱크홀 점검 下

역대급 급등 후유증…유상증자의 '유혹'

입력 2015-04-23 09:58:32 | 수정 2015-04-23 09:58:42
유망 중소형주(株)가 즐비한 코스닥지수가 금융위기 이후 7년 3개월 만에 700선 고지를 점령, 주가가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다. 15년 전인 2000년 닷컴버블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비교 분석이 잇따르는 등 소위 '버블 우려'를 경고하는 목소리도 많아지고 있다. 코스닥뿐만 아니라 중국 정보기술(IT) 거품 논란과 미국 나스닥시장의 '버블 트라우마'까지 회자되고 있는 탓이다. [한경닷컴 기획팀]은 닷컴버블과 금융위기 직전에 이어 역대 3번째 수준까지 뛰어오른 코스닥시장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을 분석, 현재 투자자들이 불안한 '주가 구멍' 싱크홀 위를 걷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봤다. [편집자주]

기사 이미지 보기


올 들어 코스닥 종목들이 무섭게 오르고 있는 가운데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많다. 특히 재무상태가 부실한 기업들은 주가 상승을 틈타 유상증자 등 자금조달에 나설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신주를 발행하는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금조달은 주식가치 희석으로 이어진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들어 전날까지 코스닥시장에서 유상증자(72건) 전환사채(62건) 신주인수권부사채(6건) 발행 결정 공시(정정 공시 포함)는 모두 140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0건 보다 30건(27.27%) 증가한 것이다.

특히 올해들어 코스닥지수가 700선을 돌파한 지난 17일까지 주가상승률 상위 50위 기업이 낸 자금 조달 관련 공시는 37건으로 전체의 26.43%를 차지했다. 현재 코스닥시장에 1000개가 넘는 종목이 상장돼 있음을 감안하면 높은 비중이다.

이들은 대부분 신규 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올랐는데,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해 자금이 필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전환하고 있는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8,370610 +7.86%)(옛 씨그널정보통신)의 경우 올 들어서만 9건 전환사채 발행 공시를 냈다. 연초 배우 견미리씨가 유상증자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던 엘티에스(14,150400 +2.91%)도 올해에만 유상증자 2건과 전환사채 3건의 발행을 결정했다. 엘티에스는 사후면세점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견씨의 또 다른 투자종목인 보타바이오 역시 3번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그러나 신규 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르기 전까지 이를 뒷받침할 기존 사업이 없는 기업에 대해서는 주의가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실적 기반이 없는 기업들에 대한 투자는 언제 꺼질 지 모를 씽크홀 위를 걷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주가상승률 상위 50개 기업 중 지난해를 기준으로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적자인 기업은 신라섬유 케이엘티 보타바이오 위노바(7800 0.00%) 지스마트글로벌 뉴보텍 백금T&A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엘티에스 아이에스이커머스 원풍물산(3,69075 +2.07%) 코스온 한국테크놀로지 에이치엘비 휴바이론(2,93090 +3.17%) 동부로봇(2,59090 +3.60%) 엔알디 리젠 등 18개로 3분의 1이 넘었다.

이들이 올해 낸 자금조달 공시는 28건으로 상위 50개사 전체 37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적자라는 것은 영업활동을 통해 제품 및 용역을 제공하고도 오히려 손해를 봤다는 얘기다. 그만큼 현재 사업의 상황이 안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재무구조가 취약한 기업들의 경우 주가 상승 시기에 유상증자의 유혹에 휩싸이기 마련"이라며 "주가 상승기에는 같은 수의 주식을 발행해도 유입되는 자금이 더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가가 500원일 때 100주를 발행하면 5만원이 들어오지만, 5000원일 때는 50만원이 유입되는 것이란 설명이다.

그는 "실적 및 재무상황과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한 기업은 자금조달이나 대주주의 차익실현 등의 가능성이 있어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지난해 기준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적자인 기업 중 올해 자금조달을 하지 않았던 신라섬유 뉴보텍 백금T&A 원풍물산 코스온 휴바이론 엔알디 등은 당분간 자금조달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민수 · 노정동 ·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00% 인피니트헬... +4.07%
카카오 0.00% 엔지켐생명... +8.77%
더존비즈온 -0.56% 완리 0.00%
SK디앤디 +1.72% 툴젠 +2.04%
SK가스 +1.75% 뉴인텍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58%
미래에셋대... +1.38%
삼성에스디... +4.79%
카카오 0.00%
POSCO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2%
셀트리온헬... +0.24%
인터로조 +1.21%
메디톡스 +2.00%
텍셀네트컴 -6.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