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성앨엔에스 회장 앉아서 2700억 벌었다…코스닥 '활황' 수혜

입력 2015-04-19 11:09:02 | 수정 2015-04-19 13:37:24
기사 이미지 보기

김판길 산성앨엔에스18,750750 +4.17% 회장이 불과 네 달 만에 주식 가치가 2700억원 이상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시장 '상승 랠리'로 이 회사의 주가가 폭등했기 때문이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김 회장은 주식 자산은 현재 3718억원으로 이는 연초 대비 278.6%(2736억원) 급증한 것이다. 김 회장은 주식 22.48%를 보유하고 있는 이 회사 최대주주다.

김 회장에 이어 이완진 대한뉴팜14,450300 +2.12% 회장과 김선영 바이로메드215,5009,900 +4.82% 사장이 이 기간 각각 1402억원과 1307억원의 주식 가치가 증가했다. 조정일 코나아이11,700400 +3.54% 부회장도 1229억원, 신용철 아미코젠49,500950 +1.96% 대표도 1208억원 등 주식 가치가 급증했다.

4개월여 만에 주식 가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코스닥 대표들도 많다.

김대영 슈피겐코리아52,0001,200 +2.36% 대표는 현재 주식 가치가 5955억원으로 연초보다 120% 가량이나 늘었다. 김 대표의 연초 보유 주식가치는 2698억원 가량이었다. 코스닥 부자순위도 10위에서 4위까지 뛰었다.

양용진 코미팜39,800550 +1.40% 회장의 보유 주식가치도 연초 대비 118% 늘었고 한성호 에프엔씨엔터7,39010 -0.14% 대표의 주식 자산도 연초 544억원에서 최근 1085억원까지 급증했다.

특히 한 대표는 YG엔터테인먼트28,350550 +1.98%(와이지엔터테인먼트28,350550 +1.98%)의 양현석 대표와 SM엔터38,0001,100 +2.98%테인먼트(에스엠38,0001,100 +2.98%) 이수만 회장의 뒤를 이어 엔터 업계 '3대 주식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까지 1000억원 이상 코스닥 상장 주식을 보유한 자산가는 6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보다 18명이나 늘어난 수치다.

코스닥 부자 1위 자리는 여전히 김범수 다음카카오123,5001,000 +0.82% 이사회 의장이 지켰다. 그의 주식 자산은 1조4398억원으로 연초보다는 16.5% 가량 줄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39.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71% 코렌 +2.72%
대한전선 0.00% 엔지켐생명... -2.07%
방림 -1.95% 드래곤플라... +3.42%
KODEX 콩선... +0.90% 제이에스티... -0.30%
SK디앤디 +1.74% KG ETS +2.2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57%
삼성바이오... +0.57%
SK하이닉스 -0.77%
셀트리온 +0.80%
롯데쇼핑 +1.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4.43%
메디톡스 +5.21%
바이로메드 +4.82%
루트로닉3우... +2.26%
에이치엘비 +2.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07%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6.29%
코스맥스 +4.64%
삼성SDI +4.6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6.62%
컴투스 +5.61%
셀트리온헬... +5.56%
펄어비스 +4.58%
바이로메드 +2.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