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홈쇼핑, 이틀째 강세…"렌탈 사업 진출 긍정적"

입력 2015-04-15 09:08:46 | 수정 2015-04-15 18:42:58
현대홈쇼핑이 렌탈 사업 진출 소식에 이틀째 상승하고 있다.

15일 오전 9시6분 현재 현대홈쇼핑은 전날 대비 2.94% 오른 1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전날엔 10%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삼성증권은 이날 현대홈쇼핑에 대해 렌탈 자회사 설립으로 실적과 주가에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남옥진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현대홈쇼핑이 전날 자회사 ㈜현대렌탈케어 설립을 통해 렌탈사업 진출을 공시했다"면서 "자회사의 자본금은 600억원이며 현대홈쇼핑이 지분 100%를 출자한 형태"라고 했다.

현대렌탈케어는 6월부터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며 현재 현대백화점 그룹 자회사가 이미 사업을 진행중인 위가드 정수기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렌탈케어는 정수기 사업을 필두로 비데, 가구 및 주방용품, 웰케어(침대매트리스, 에어컨) 등 생활가전, 케어 비즈니스로 영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남 애널리스트는 "국내 렌탈시장 규모는 약 12조원으로 추정되며 이 중 생활가전 시장 규모는 3조원 가량에 코웨이, 청호나이스 등 업체의 시장점유율이 50% 이상으로 과점 시장"이라면서 "국내 소비경기가 전반적으로 불황에도 불구하고 이 시장은 취급품목 확대, 케어 서비스도입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기존 선발 렌탈업체에 비해 현대렌탈케어는 후발주자이지만 계열사 영업과 시너지, 그룹 브랜드력, 자금력을 감안하면 사업 전망은 밝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더불어 작년 위니아만도(현재 대유위니아) 인수 시도 등향후 그룹 차원의 생활가전업체의 인수합병(M&A)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남 애널리스트는 "현대렌탈케어의 올해 매출은 500억원 이내가 될 것으로 추정되나 2016년에는 1000억원, 향후 3년~5년 이내에 매출 2500억원 이상이 예상된다"며 "현대홈쇼핑의 이번 렌탈사업 진출은 향후 성장성 제고, 주가에 매우 긍정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