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전선 '먹구름'…한은, 3년만에 감소 전망

입력 2015-04-12 13:39:07 | 수정 2015-04-12 13:39:07
올해 수출 전선에 먹구름이 끼었다. 국내 수출이 석 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한국은행은 연간 수출액이 3년만에 감소 전환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한국은행은 12일 올해 통관 기준 수출 규모가 5620억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5727억달러보다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상반기 수출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줄고 하반기에도 0.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의 전망이 현실화하면 수출은 2012년(-1.3%) 이후 3년 만에 다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한은이 예상한 올해 수출 감소율(1.9%)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9년(-13.9%)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은은 올해 수입규모도 4920억달러로 지난해보다 6.4%나 감소해 1년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했다. 수입 감소율(6.4%) 역시 2009년(-25.8%) 이후 최고치다.

올해 들어서도 국내 수출은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1월에 0.7% 감소한 데 이어 2월 -3.3%, 3월 -4.2%로 감소폭이 확대됐고 1∼3월을 합치면 전년동기대비 2.8% 줄었다.

수출 전망이 우울한 배경은 국제유가 하락과 각국의 환율 전쟁,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등이 겹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월 금리결정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실질실효환율 기준으로 최근 원화가 다른 나라 통화에 비해 달러 대비 절하 폭이 작았기 때문에 수출에서 불리한 영향을 주고 있다"며 "올해 수출 여건이 녹록치 않다"고 말했다.

또 한은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월 7.1%에서 최근 6.9%로 낮춰 7%선에 미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2.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에프티이앤... +1.55%
SK디앤디 -1.29% 유바이오로... -3.86%
SK가스 -0.92% 인터플렉스 +1.27%
삼성전자 +2.06% JW신약 -1.06%
지코 -4.02% 툴젠 +0.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1.47%
현대차 0.00%
SK하이닉스 -0.40%
현대모비스 -0.96%
POSCO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제주반도체 +0.66%
포스링크 +1.20%
고영 -1.68%
에스에프에...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