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 "안심전환대출 2차 추가외…더이상 없어"

입력 2015-03-29 14:22:51 | 수정 2015-03-29 14:31:35
제2금융권 안심전환대출 도입은 불가
내달 3일까지 신청받아서 처리
기사 이미지 보기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9일 안심전환대출 20조원 추가 공급 방안과 관련해 "이번 공급이 마지막이며 추가 공급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추가로 20조원을 공급하기로 밝힌 금융위원회는 추가 공급분인 20조원도 기본적으로 '변동금리' 또는 '이자만 갚고 있는' 은행 대출을 대상으로 한다며 취급조건도 기존 지원분과 동일하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다음주 5영업일(3월30∼4월3일) 동안 신청을 받아서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임 위원장은 "만일 신청규모가 20조원에 미달하는 경우엔 취급요건이 맞으면 전부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 운영규모 20조원은 주택금융공사의 자본여력 상 공급 가능한 최대 규모로 더 이상의 공급 확대는 없다"면서 "만일 20조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주택가격이 낮은 대출 신청부터 배정하는 방식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최대한 저소득 계층에 우선 공급한다는 취지를 살리기 위한 방식으로 소규모 주택에 우선권을 주는 한편, 선착순에 따른 창구 혼란과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임 위원장의 설명이다.

임 위원장은 "안심전환대출은 원금을 갚아나가는 구조이므로 전환을 원하는 경우 본인의 상환능력을 꼼꼼히 따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안심전환대출과 관련해 이미 고정금리로 대출받아 원금을 상환 중인 대상도 포함시키자는 의견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이번 제도는 단지 금리를 낮추는 목적 외에도 기존 변동금리·일시상환 가계부채를 고정금리·분할상환 방식으로 질적인 개선을 시도하기 위한 제도도입이기 때문에 대상에 포함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어 제2금융권 대출 도입과 관련해서도 그는 "금리, 담보여력, 취급기관 등이 너무나 다양해 해당 금융회사들이 통일된 전환상품을 협의해 만들어 내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40조원이 모두 전환될 경우 매년 약 1조1000억원 정도 가계부채를 감축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