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KB 100% 자회사 편입…SK그룹 구조 개편 신호탄?

입력 2015-03-23 14:33:32 | 수정 2015-03-23 14:33:32
SK텔레콤이 SK브로드밴드를 100%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SK C&C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번 자회사 편입 결정이 SK그룹 구조 개편의 신호탄이고, 개편 과정에서 SK C&C가 부각될 것이란 분석에서다.

23일 오후 1시21분 현재 SK C&C는 전거래일보다 7500원(3.28%) 오른 23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00% 자회사 편입은 미래 합병을 위한 수순"이라며 "완전 자회사 편입의 이유에 대해 시너지 효과를 얘기하지만, SK텔레콤은 이미 보유지분 50.56%를 통해 SK브로드밴드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은 지배구조를 단순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의해 이뤄졌다는 판단이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의 100% 자회사 편입 이후, 연내 합병을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최 연구원은 "이번 자회사 편입 과정에서 SK텔레콤에 이어 SK C&C에도 주목해야 한다"며 "추후 SKSK C&C의 합병, SK텔레콤 분할 이후 SK와 합병 등의 순차적 개편 작업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SK그룹은 지주회사 SK가 주요 계열사들을 지배하고 있다. 그러나 최태원 회장 일가는 보유하고 있는 SK 주식이 없다. 최 회장 일가는 SK의 최대주주인 SK C&C의 최대주주로서 그룹을 지배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태원 회장 일가→SK C&C→SK→계열사'로 이어지는 옥상옥 지배구조인 것이다.

때문에 이같은 기형적 지배구조를 해소하기 위해 SKSK C&C가 합병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최 연구원은 합병이 올 상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SKSK C&C 합병 가능성이 대두되는 것은 현재의 상황과도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SK그룹은 SK C&C와 SK간 합병과 지배구조 변경을 통해 옥상옥 지배구조를 개선해 안정적인 지배구조를 확보하고, 그룹 내 일감몰아주기 등의 이슈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14일부터 적용되는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대기업 계열사는 총수일가 지분이 30% 이상인 상장사와 거래할 경우 부당이익으로 판단되면, 일감몰아주기에 포함돼 과징금을 내야 한다. 최 회장 일가의 현재 SK C&C 지분은 43.4%다.

현재 주가에서 SKSK C&C가 합병하면 총수일가의 SK C&C 보유지분은 3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양 연구원은 "안정적 지배구조 확립과 일감몰아주기 규제 회피를 감안하면 합병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