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회장, 주식자산 '8조원' 돌파…올 2조3000억원 증가

입력 2015-03-22 11:29:47 | 수정 2015-03-22 16:49:32
기사 이미지 보기
아모레퍼시픽(292,5001,500 -0.51%)의 주가 급등으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사진)의 보유주식 가치가 처음으로 8조원을 돌파했다. 서 회장이 보유한 주식의 가치는 올해에만 2조2978억원 증가했다.

2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서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지난 20일 기준 8조182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5조8845억원에서 급증한 것으로 그가 보유한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45.1%, 아모레G(131,5001,000 +0.77%) 주가가 37.3% 급등한 덕분이다.

이로써 서 회장은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중 주식부호 3위에 확실히 자리잡았다.

1조원이 넘는 상장사 주식자산을 보유한 '1조 클럽' 주식부호 수는 2014년 말 19명에서 21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이건희 삼성전자(2,361,00023,000 +0.98%)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1위와 2위 자리를 지켰다. 주식자산은 각각 12조3393억원과 8조6527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300억원과 1084억원 감소했다.

정몽구 현대차(159,0002,000 +1.27%)그룹 회장이 5조4703억원으로 4위였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3조7731억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이부진 호텔신라(82,600300 -0.36%)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134,0004,000 +3.08%) 사장 자매가 주식부호 6위에 올랐다. 이들은 지난해 삼성에스디에스(251,50011,500 +4.79%)와 제일모직의 상장으로 주식부호 상위권에 진입했다. 보유한 주식자산의 가치는 2조4630억원이었다.

지난달 현대글로비스 지분 8.59%를 매각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2조4589억원으로 8위로 내려왔다. 이재현 CJ그룹 회장(2조1947억원), 홍라의 삼성미술관리움 관장(1조5856억원), 김범수 다음카카오(123,5000 0.00%) 이사회 의장(1조5215억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1조4479억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조317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정호 메리츠금융그룹 회장(1조1814억원)과 정몽진 KCC그룹 회장(1조164억원)이 '1조 클럽'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00% 인피니트헬... +4.07%
카카오 0.00% 엔지켐생명... +8.77%
더존비즈온 -0.56% 완리 0.00%
SK디앤디 +1.72% 툴젠 +2.04%
SK가스 +1.75% 뉴인텍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58%
미래에셋대... +1.38%
삼성에스디... +4.79%
카카오 0.00%
POSCO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2%
셀트리온헬... +0.24%
인터로조 +1.21%
메디톡스 +2.00%
텍셀네트컴 -6.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