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배당률 1위' 영풍제지…네이버·다음카카오 '꼴찌'

입력 2015-03-13 13:58:11 | 수정 2015-03-13 13:58:34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해 사업분기 결산배당을 실시하는 곳 중 시가배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골판지 제조사인 영풍제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배당률이란 주당 배당금이 배당기준일(통상 결산기 마지막 거래일) 주가에서 차지하는 비율로, 단순 배당률과 달리 투자자가 실제 얼마의 배당수익을 올릴 수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쓰인다.

13일 한국거래소와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내 결산배당을 공시한(전날 기준) 상장사 462곳 중 영풍제지의 시가배당률이 8.97%(보통주 기준)로 가장 높았다.

이어 유니퀘스트(8.60%), 부국증권(6.45%), 신풍제지(6.40%), 일정실업(5.60%), 동양생명(5.00%), 한양증권(4.90%), 우리은행(4.60%), 성보화학(4.60%), 텔코웨어(4.60%)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의 시가배당률은 대부분 낮았다. SK텔레콤(3.50%)이 그나마 3%대 시가배당률로 가장 높았고 POSCO(2.1%)와 신한지주(2.0%)도 2%대를 유지했다.

유가증권시장 양대 산맥인 삼성전자현대차는 각각 1.45%와 1.7%의 시가배당률을 발표했고, 기아차(1.9%), 삼성생명(1.5%), 현대모비스(1.3%), 한국전력(1.1%)도 1%대에 그쳤다.

시가총액 상위사 중 시가배당률이 가장 낮은 곳은 NAVER로 0.1%였다. 이어 삼성에스디에스(0.2%), 아모레퍼시픽(0.4%), SK하이닉스(0.6%) 등도 낮은 시가배당률을 기록했다.

코스닥시장 내 결산배당을 공시한 상장사 441곳 중 시가배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IT부품업체인 네오티스(6.7%)였다.

이어 정상제이엘에스(6.25%), 한국선재(5.7%), 고려신용정보(5.5%), 오리콤(5.3%), 케이씨티(5.1%), 동국알앤에스(5%), 한네트(5%), YBM시사닷컴(5%), 케이씨에스(4.8%) 순이었다.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상위기업들 중 GS홈쇼핑(3.5%)의 시가배당률이 3%대였다. 동서파라다이스는 각각 2.6%와 2.08%였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 다음카카오는 시가배당률이 0.1%로 비교적 낮았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올해 배당수익률이 사상 처음으로 시중금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박석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배당수익률은 1.6%(MSCI Korea 지수 기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금리인하가 이뤄질 경우 배당수익률이 시중금리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배당주에 대한 시장의 관심을 지속시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95.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0% 툴젠 +1.23%
더존비즈온 -0.47% 엔지켐생명... +0.28%
SK디앤디 -2.02% 신라젠 -0.24%
SK가스 -1.44% 게임빌 +0.57%
SK하이닉스 +1.08% 피에스엠씨 -1.4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0.23%
삼성전자 +0.49%
삼성SDI -1.17%
SK하이닉스 +0.36%
현대차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1.55%
메디포스트 -3.47%
메디톡스 -3.25%
컴투스 +1.90%
포스코 ICT -1.3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0.52%
SK텔레콤 +1.43%
하나금융지... +2.62%
S-Oil +1.67%
롯데케미칼 +1.1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펄어비스 -1.53%
에코프로 +0.87%
메디포스트 +8.29%
파라다이스 +3.04%
셀트리온헬... +2.8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