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中 보다 美 시장 성장에 '주목'-NH證

입력 2015-03-12 07:50:45 | 수정 2015-03-12 07:50:45
NH투자증권은 12일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해 "앞으로는 중국보다 미국시장이 실적과 주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미국 시장의 성장 기대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1000원을 유지했다.

이 증권사 하석원 애널리스트는 "과거 두산인프라코어의 주가는 '상고하저' 패턴을 보였는데 이는 중국 굴삭기 판매에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두산인프라코어의 전체 매출액의 50%를 밥캣이 차지함에 따라 앞으로는 미국시장이 실적과 주가에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할 것이라고 하 애널리스트는 판단했다.

그는 "올해 두산인프라코어의 영업이익은 5701억원(밥캣 3900억원, 공작기계 1900억원, 엔진 900억원 등)으로 밥캣이 주도할 것"이라며 "특히 밥캣은 2016년에 상장할 예정이라 차입금 상환(약 1.5조원)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부채비율 200% 이하)도 기대된다"고 했다.

하 애널리스트는 "밥캣의 건설장비는 캐터필라(대형장비 및 광산용 건설장비가 매출액의 60%이상)와 달리 하우징, 도로, 보수유지 등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장비"라며 "또한 렌탈, 농업, 교체수요 등 건설장비 신규수요 증가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엔진사업의 수익성 개선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엔진사업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두산인프라코어가 G2엔진의 밥캣를 시작으로 지난해 2만 5000대, 올해 3만 5000대, 내년 5만대까지 탑재율 상승이 이어져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450억원이었던 엔진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올해 780억원, 내년 1000억원으로 본격적인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란 설명이다.

반면 지난 1분기 두산인프라코어의 영업이익은 75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1128억원)를 밑돈 것으로 추정됐다. 그는 "지난 1월 희망퇴직(200명 내외)으로 인한 퇴직금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593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증가해 점진적인 실적 개선이 나올 것으로 하 애널리스트는 전망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