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종동향_코스닥] 출판,매체복제/금속업종 강세_제이엠아이,와이지-원 두드러져

목록

 

코스닥 시장이 플러스권을 유지하고 있지만 장중 추가강세흐름이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고(+2.9p) 상대적으로 출판,매체복제업종과 금속업종 등에서 상승세가 전개되고 있다. 또한 개인은 전일에 이어 오늘도 순매수를 보이면서 IT부품업종 등에서 집중적인 매수세를 보이고 있고, 반대로 기관은 전일에 이어 오늘도 순매도 우위를 보이면서 반도체업종 등에서 매도규모를 늘리고 있다. 현재 코스닥시장은 유가증권시장보다는 상승탄력이 더 강한 모습이다.

11일 오후 2시21분 현재 코스닥 시장에서 업종별 등락현황을 살펴보면, 출판,매체복제업종(2.77%)과 금속업종(2.19%)등이 상승률이 큰 것으로 나타났고 반대로 음식료,담배업종(-1%)과 방송서비스업종(-0.71%)등은 하락폭이 큰 것으로 집계되었다.

상승률이 가장 큰 출판,매체복제업종지수는 연중 최고치에 해당하는 것으로 한단계 레벨업을 시도하고 있다. 동업종에 대해서 개인의 최근 일주일동안 이들은 별다른 움직임은 없었고 상대적으로 기관은 매도에 주로 치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업종지수의 패턴을 분석해보면 현재위치는 전형적인 정배열 구간에서 직전 고점을 돌파해내고 있는모습이다.

출판,매체복제업종내 주요 종목동향을 보면 제이엠아이가 2.94%의 상승률로 오늘 업종내에서 움직임이 활발한데, 최근 해당종목에 대하여 기관은 순매수를 보인 반면에 개인이 매도우위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에이앤씨바이오홀딩스는 2.35%, 로엔은 1.57%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장중 기준으로 지금은 금속업종의 상승률이 가장 커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0.46%), 상대적으로 정보기기업종은 하락률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25%)

전반적으로 코스닥 주요업종들은 상승우위를 보이고 있다. 인터넷업종은 (-0.61)% 하락중이고 통신장비업종이 (0.5)%, 반도체업종이 (0.39)% 오른 반면에 통신서비스(-0.02%)업종은 하락했다.

이시각 현재, 외국인은 코스닥에서 -63억원의 순매도를 보이고 있다. 컴퓨터서비스업종과 IT부품업종을 주로 매도하고 있고 반도체업종과 제약업종 등에서는 매수우위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반도체업종내 코미코(059090)는 15%오른 2,300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넥실리온(098400)은 14.92%오른 4,545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제약업종내에서 코오롱생명과학(102940)과 바이오니아(064550)도 각각 5.48%, 3.53%의 등락폭을 보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외국인이 매도우위를 보이는 IT부품업종에서는 아이디엔(026260)이 전날보다 -14.53%낮아진 2,940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롬텍(045400)과 이라이콤(041520)은 각각 -7.07%,-5.6%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 씽크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상반기 스타워즈 실전 투자대회 - 5.18(월) ~ 8.7(금)
한국경제 텔레그램 뉴스채널 핵심 경제뉴스 실시간 확인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