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이사부사장 김영호의 저성장 저금리시대의 현명한 투자전략

지난 20여년 동안 거시경제에 대한 분석과 판단을 기초로 금융시장을 전망해왔다. 지나치게 독특한 시각보다는 다양한 시각을, 개인의 직관보다는 주어진 변수에 대한 논리적 해석을 통해 투자전략을 모색할 계획이다.

프로필보기

실질금리 상승이 심상치 않다

목록

실질금리가 2011년 8월 이후 무려 3%나 상승했고 2009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달했다. 실질금리의 상승은 선진국에서도 나타나고 있지만 한국이 가장 가파르고 높다. 지난 10년간 평균 실질금리와 비교하면 미국과 일본은 각각 1.0%와 1.6%로 과거 평균 수준이고 유로존은 과거 평균이 1.2%인데 현재 0.3%에 불과하다. 그러나 5월 현재 한국의 실질금리는 1.8%로 지난 10년 평균 1.2%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실질금리의 상승은 명목금리의 상승과 물가상승률 하락 때문이다. 미국발 양적완화 축소와 그레이트 로테이션 논쟁,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명목금리는 상승하고 있다. 반면 기대와는 달리 경기회복 속도가 물가를 자극하지 못하고 있다.

 

국고채 3년물 금리가 역사적 최저 수준인 2.4%에서 불과 30bp 상승한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명목금리의 상승보다는 경기회복 강도를 반영하는 물가상승률에서 더 큰 원인을 찾아야 한다. 일부에서 계절적 요인이나 보조금 정책으로 물가가 하락했다고 하지만 경기회복 강도가 선진국에 비해 약한 것이 사실이다. 미국과 유로존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각각 1.1%, 1.2%인데 한국은 1.0%에 불과하다. 미국과 일본의 공격적인 양적완화 정책의 목표는 인플레이션을 조장하는 것이다. 현재는 적어도 좋은 인플레이션(good inflation)이 필요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은 기대 인플레이션과 실현된 물가상승률간 갭이 여전히 크다.

 

2000년 이후 실질금리가 마이너스 영역으로 근접하면서 시중자금이 서서히 주식시장으로 유입되었고 실질금리가 3%대에 근접하게 되면 위험자산으로의 자금이동이 둔화되기 시작했다. 실질금리가 상승하고 있지만 당장 주식시장을 압박할 정도는 아니다. 그러나 수요가 견인하는 좋은 인플레이션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실질금리는 계속 상승할 것이고 점차 주식시장에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