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이사부사장 김영호의 저성장 저금리시대의 현명한 투자전략

지난 20여년 동안 거시경제에 대한 분석과 판단을 기초로 금융시장을 전망해왔다. 지나치게 독특한 시각보다는 다양한 시각을, 개인의 직관보다는 주어진 변수에 대한 논리적 해석을 통해 투자전략을 모색할 계획이다.

프로필보기

경기 시차와 신흥시장 엑소더스 우려

목록

97 7월부터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한국의 통화가치가 연쇄적으로 급락했고 94년에는 멕시코, 브라질, 콜롬비아 등 중남미 국가들이 외환위기에 휩싸였다. 2분기부터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에서 주가, 채권가격, 통화가치의 트리플 약세가 지속되면서 신흥시장 자금 엑소더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는 산업구조의 질적인 변화와 발전이 수반되지 않는 외자에 의존한 경제발전이 얼마나 취약한지를 보여준다. 단순히 인구와 자원이 많다는 것이 대외 안전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각국이 처해 있는 경기국면을 보면 미국은 경기확장이 진행 중이고 유럽은 회복 초기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 일본은 비정상적 정책으로 경기의 변동성이 커졌지만 과거에 비해 경제여건이 나아졌다. 문제는 선진국에서 신흥시장으로 이어지는 경기회복 파급효과의 강도가 약하고 시차도 과거보다 크게 벌어졌다는 것이다. 혹자는 이를 두고 세계경제의 동조화가 깨졌다고 진단한다.

 

신흥시장은 경기수축이 진행되면서 여전히 경기부양적 통화정책이 필요한데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움직임 때문에 정책 완화 여지가 크게 줄어들었다. 브라질의 경우 양적완화 축소 우려에 따른 자금 유출로 헤알화 가치가 급격히 하락하자 이를 방어하기 위해 금리를 인상했다. 과거 통화가치 하락이 하이퍼 인플레이션으로 연결되면서 소위 중남미 위기를 여러 차례 경험한 트라우마 때문이다. 경기는 침체되고 있는데 금리는 올려야 한다니 참 난감한 일이다.

 

다행히 그 동안 부진했던 유럽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어 선진국과 신흥시장간 경기시차가 줄어들 가능성이 커졌고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도 시장에 충격을 주지 않는 속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최근 외환 및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신흥시장 고유의 구조적 문제보다 선진국과 신흥시장간 벌어진 경기시차에 따른 것이라면 당장 연쇄적 자금유출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