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람투자자문 CIO, 부사장 김학주의 돈의 본능과 괴로운 아시아

그 동안 애널리스트의 신분으로 문제의 본질을 직접적이고 정직하게 분석하는데 집중하였다면,이제는 운용인력으로서 시장이 그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까지 더해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더 이상 의심할 수 없을 만큼 의심해서 스스로가 설득이 되었을 때 정직하게 말한다’는 저의 소신은 변함이 없습니다. 소중한 자산을 배분함에 있어 한번쯤은 꼭 돌아 볼만한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겠습니다

프로필보기

유동성이 만발할 때를 대비하라

목록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라는 제목의 영화가 생각난다. 우리는 지난 해 미국이 어떤 일을 했는지 기억하고 있다. 버넹키는 TV에 나와 고민스러운 표정을 짓지만 여전히 저금리를 장기간 유지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럴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만일 더블 딥으로 간다면 미국 금융기관들의 부실이 터져 나올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들의 치부를 보여주기 싫을 것이다. 그런데 최근 짐 로저스는 골드만삭스 사태로 인해 증시가 조정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렇게 노련한 사람이 이런 말을 할 정도면 그 동안 인위적으로 만들어 왔던 증시의 기반이 취약한 것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산가격 버블 만들기가 여기서 중단되지는 않을 것 같다.

 

여기서 우리는 몇 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다. 먼저 돈 잔치를 치를 것이다. 중국정부는 내수진작을 위해 임금을 가파르게 인상하고 있고, 그 결과 세계 공장인 중국의 물가상승이 세계경제로 수출될 것이다. 위안화 절상 시 중국의 인건비 상승 압력은 더욱 커진다. 결국 인건비 유발 인플레이션이 불가피해 보인다. 그러나 설령 인플레가 다가와도 미국 정부는 저금리를 유지할지 모른다. 그 만큼 디플레가 두렵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인플레를 각오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금융업종과 상품관련주는 유동성의 혜택을 가장 크게 받을 것이다.

 

금융기관들은 낮은 기준금리로 인해 계속 싼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반면 높은 투자수익의 기회가 생길 것이다. 한편 넘쳐나는 유동성은 원자재 및 상품에서 폭발할 수 있다. 특히 중국이 절상될 통화로 가장 사고 싶은 것은 원자재일 것이다. 그렇다면 원자재를 운송하는 해운업종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반면 현금성 자산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희생양이 될 것이다. 인플레의 그림자가 더욱 커지고, 기축통화의 위상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실물자산의 수요가 확대될 것인 바, 그 반대 편에 있는 현금성 자산을 움직여 놓을 만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