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람투자자문 CIO, 부사장 김학주의 돈의 본능과 괴로운 아시아

그 동안 애널리스트의 신분으로 문제의 본질을 직접적이고 정직하게 분석하는데 집중하였다면,이제는 운용인력으로서 시장이 그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까지 더해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더 이상 의심할 수 없을 만큼 의심해서 스스로가 설득이 되었을 때 정직하게 말한다’는 저의 소신은 변함이 없습니다. 소중한 자산을 배분함에 있어 한번쯤은 꼭 돌아 볼만한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겠습니다

프로필보기

버블은 계속될까?

목록

돈이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을 한번쯤 들어 봤을 것이다. 요즈음은 그 말이 더욱 실감난다. 유동성이 자산의 가격을 끌어 올리되 사람들이 생각했던 합리적인 가치 이상으로 끌고 가자 어쩔 수 없이 그것을 정당화할 수 밖에 없고, 점차 낙관적으로 변해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사실유동성이 왕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유동성은 자산의 가격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준다.

 

이렇게 풍부한 유동성이 조성된 원동력은 중국이 아직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2000년대 들어서며 중국이 저렴한 재화 및 용역을 수출하며 물가상승 부담 없는 성장을 가능케 했다. 지금도 그 생산성은 지속되고 있다. 즉 물가상승 부담을 막을 수 있는 만큼 세계경제 안에 많은 돈을 담아 둘 수 있고, 그 많은 돈들이 자산을 따라 다니며 자산가치를 끌어 올린다는 것이다. 더욱이 최근 S&P가 영국과 미국의 재정적자에 대해 걱정하는 것처럼 이들 국가의 국채 수요가 점차 떨어질 것이다.

 

그렇다면 영국국채, 미국국채에 몰렸던 돈들이 점차 주식, 부동산, 원자재 등으로 이동할 수 있다. 사실 중국도 지금 당장 미국국채를 사지 않으면 미국인들의 구매력이 떨어져 중국 수출기업들에 문제가 생기므로 어쩔 수 없이 미국국채를 사지만 나중에는 미국 정부에 알라스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자산담보부 증권을 발행해 달라고 요구할지 모른다. 결국 실물자산을 따라다니는 돈의 양이 계속 늘어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버블을 기대하는 다른 두가지 요인이 있다. 먼저 국 버블을 아시아 버블로 대체할 수 있다는 것이다. 2001년 미국의 IT버블 이후 그린스펀이 돈을 풀어 부동산 버블을 만들고 소비를 진작시켰던 것처럼 이번에는 중국 등 아시아 부동산에 버블을 만들어 해결할 수 있다는 기대이다. 특히 중국 지방정부의 경우 부동산을 매각하여 재정을 마련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그럴 수 있다.

 

또 하나는 미국 사람들도 생활패턴을 갑자기 바꾸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비록 과거의 소비가 자산버블에 의한 과소비였다 하더라도 거기에 익숙해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쉽게 예전으로 돌아 갈 수 있다는 기대이다. 즉 길게는 잘 모르겠고, 또 관심도 없지만 당장은 빠르게 정상화되는 모습을 보이리라는 것이다.

 

미국에서 2001년부터 버블이 만들어져 6년간 지속되었는데 앞으로 1-2년 더 갈 수도 있는 것 아닌가? 그러나 버블에 편승하기 전에 확인하고 싶은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부실기업들이 안전지대로 구출될 수 있느냐는 것이다. 만일 현 수준의 소비가 지속될 경우 많은 기업들이 돈을 잃어 버리고 점점 더 차입에 크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상태이다. 이 상황을 각국 정부가 극적으로 바꿔야 한다. 그러나 이미 초저금리로 통화정책도 한계에 이른 상황에서 재정적자에 대한 경고가 들어 오고 있다.

 

즉 어렵다는 것이고, 이것이 우리가 의심하는 부분이다. 부실기업이 증가하면 유동성도 일을 못할 것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